대학소식

아주대, 금오공대‧부산대‧서울과기대‧충북대와 반도체 인프라 기반 공유 협약

입력 : 2023-01-19 10:51:54 김수진 기자

 



아주대 클린룸에서 반도체 관련 연구를 하고 있는 모습. 아주대 제공


 

아주대학교는 아주대를 비롯한 금오공대 부산대 서울과학기술대 충북대 5개 대학이 반도체 분야 공유·협업을 위해 반도체 Multiversity’ 업무협약 및 출범식을 개최한다19일 밝혔다.

 

19일 오후 열리는 출범식에는 5개 대학의 LINC 3.0 사업단장들과 각 대학의 실무진 40여명이 참석한다. 아주대학교 반도체 종합설계동에서 업무협약 및 각 대학의 반도체 역량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반도체 Multiversity’는 반도체 산업계 인력 수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LINC 3.0 사업 수행 대학 간 연합이다. 아주대를 비롯한 참여 대학들은 경부벨트를 중심으로 대학별 반도체 인프라와 전문 분야를 기반으로 공유·협업에 나선다. 반도체 분야 산학연 협력의 범위와 역량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반도체 산업 분야에서 활약할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소자 제조, 시스템반도체 설계·융합 등의 교육과정 개발 및 세부 분야 핀셋 교육이 필요하다. 때문에 대규모의 인적·물적 인프라가 필요하나, 개별 대학이 이러한 환경을 갖추기는 쉽지 않은 환경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주대를 비롯한 반도체 Multiversity’ 5개 주관 대학은 반도체 분야 124명의 교수와 200여개의 반도체 실습장비, 6개의 반도체 클린룸, 350여건의 산학연 연구실적을 바탕으로 협업에 나선다.

 

참여 대학들은 각각의 반도체 인프라와 강점 분야를 특성화하여 공동 연구·기술 개발을 통한 정부·기업 초대형 반도체 사업 유치·기획 과제를 추진한다. 더불어 반도체 융·복합 연계 교육과정 개발을 통한 고급인력 양성을 통해 반도체 인재 양성 저변을 확대해갈 계획이다. 특히 회로설계, 소자 및 파운드리, 후공정까지를 포괄하는 종합적 반도체 교육을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그 첫 프로그램으로 오는 2월 반도체 단기 집중 교육 과정(반도체 공정 부트캠프)을 개최할 예정이며, 이는 반도체 관련 학과 학생이 아닌 여러 전공의 학생들도 두루 참여할 수 있어 관심이 높다. ‘반도체 Multiversity’ 주관 대학들은 앞으로 경부벨트 중심의 대학 반도체 인재 양성 거점 및 참여 대학 확대도 함께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김상인아주대 LINC 3.0 사업단장은 반도체 우수 인력 양성과 관련 인재 양성의 저변을 확보하기 위해 대학 간 협력은 필연적이라며 관련 인프라와 경험을 바탕으로 반도체 산학연 생태계 구현에 기여하고, 반도체 산업 기술의 혁신과 핵심 인재 양성의 요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기업들이 선도적 역할을 해오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분야 보다는 비메모리 반도체 에 주목, 팹리스(Fabless)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대학들의 노력에 더해 대규모의 투자가 필요한 반도체 교육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차원의 투자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에듀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기사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