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수시로 간다는 고3도, 모의고사 잘 잡아야 '길'이 보인다

입력 : 2020-03-26 09:54:00 김수진 기자

진학사가 말하는 '2020년 첫 모의고사의 바른 활용법'

 



동아일보 DB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고교 3학년의 첫 모의고사인 전국연합학력평가(이하 학평)417()에 실시된다. 수험생은 이번 학평이 수능의 '연습시험'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되, 성적이 기대와 다르게 나왔다 하더라도 실전 경험을 쌓는다는 생각을 갖고 입시 준비 방향을 세우는 기초 자료로 활용해야 한다. 3 첫 모의고사의 의의와 활용법을 짚어봤다.

 

첫 모의고사, 대입 전형 설계의 나침반

 

3은 학평이 끝난 후 학평 점수와 1, 2학년 학생부 교과 성적을 비교해보면서 희망 대학을 지원하기 위해 어떤 전형이 유리한지 중간 점검을 해야 한다. 이를테면 교과 성적이 학평 성적보다 대체로 잘 나오는 경우 3학년 1학기 중간기말고사 대비에 조금 더 집중하는 것이 좋다.

 

또는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학생부교과전형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두고 있다면 기준 충족을 위해 수능 영역별 등급 관리 또한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한국외대(서울)를 필두로 올해부터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다시 적용시키는 대학이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수능 완벽 대비를 위한 디딤돌

 

희망 대학에서 요구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아직 충족시키지 못했거나 학생부 교과 성적보다 학평 성적이 대체로 더 잘 나와 정시를 주력 전형으로 고려하고 있는 수험생이라면 학평은 그야말로 등급을 올릴 수 있는 디딤돌 같은 기회이다. 과목별 결과를 토대로 자신의 취약과목을 파악하고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 고민하는 등 수능 성적 향상을 위한 장기 목표와 계획을 구체적으로 설정해야 한다.

 

만약 학평 성적이 자신의 노력에 비해 높게 나왔을 경우 의기양양해하기보다는 완벽한 개념 이해와 더불어 출제의도를 정확하게 알고 풀었던 것인지를 확인하고 넘어가야 실제 수능에서 실수를 최소화할 수 있다.

 

반대로 자신의 예상보다 성적이 잘 나오지 않는 학생이라면 틀린 문제의 원인을 명확히 파악해야 한다. 조급한 마음보다는 개념 정리를 통해 수능 전까지 실수를 점차 줄여 나간다는 생각을 갖고, 모의고사보다는 올해 수능을 겨냥해 학습을 이어나가야 한다.

 

[] 3 4월 전국연합학력평가(기존 3월 학평) 출제 범위

*출처: 서울특별시교육청 홈페이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사회탐구

과학탐구

공통

가형

나형

공통

공통

전 과목

전과목

(과목 미실시)

1,2학년

전 범위

[수학] 전 범위

[수학] 전 범위

[확률과 통계] 경우의 수(순열만)

1,2학년

전 범위

전 범위

전 범위

전 범위

[미적분] 수열의 극한(등비수열의 극한 제외)

-


 

모의고사, 로 보지 마라

 

고교 현장에선 학생부종합전형을 포함해 수시 전형 위주로 대입을 준비하며 수능 대비를 게을리 하는 학생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수능은 주요 대학 수시 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된다. 또한 수능 백분위점수는 학생이 수시 전형에서 지원을 고려해야할 대학의 수준을 직간접적으로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이기도 하다. 수시 전형만을 준비하는 학생이라도 평소에 치르는 모의고사 성적을 잘 관리해둘 필요가 있는 것.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대입의 기조 또한 수능 중심 전형을 확대하려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기에 모의고사를 본 이후에 오답의 원인을 분석하여 틀린 문제는 다시 풀어보고,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 교과서 등을 적극 참고해야 한다면서 오답이 많다면 개념 이해부터 다시 학습하는 등 기초를 다질 필요도 있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기사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