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50만명대 무너진 수능 응시자 수에, 2~4등급대 수험생이 ‘피본다’?

입력 : 2019-11-21 17:50:51 김수진 기자

 

 

동아일보 DB

 


2020
학년도 수능 지원자 수는 역대 최저 수준인 548734명으로 전년 대비 7.8%가 감소했다. 이에 더해 수능 결시율도 약 11% 수준으로 추정돼 실제 응시자 수는 사상 처음으로 50만명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능 응시자 수는 줄었지만 대학의 모집정원은 그대로 유지되거나 더 늘어서 경쟁 완화 효과가 기대된다. 하지만 입시 경쟁이 가장 치열한 중상위권에선 응시자 수 감소가 마냥 반길 일만은 아니다. 특히 수능 2~4등급대 성적 구간의 수험생은 개인에 따라 긍정적 영향보다는 부정적 영향을 더 크게 체감할 수도 있다.

 

 

수능 응시자 수 감소, 학령인구 감소수시 확대 콜라보영향

 

2020학년도 수능 지원자 수는 전년도에 비해 4만 6190, 비율로는 7.8%가 줄어든 548734명이다. 지난 1994년 수능이 첫 실시된 이후 지원자 수로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 이마저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인원을 기준으로 한 수치여서 결시자 등을 감안한 실제 수능 응시인원은 이보다 더 적다. 교육부가 수능 당일 집계한 1교시 국어영역 응시자 수는 접수인원 545966명보다 55414명이 적은 49552명이다. 아직 공식 통계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실제 수능 응시인원은 역대 최초로 40만명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응시자 수 감소는 학생 수가 크게 줄어든 것이 일차적 원인이다. 올해 고3 학생 수가 전년 대비 6만명가량 줄어들면서 대학 입학이 가능한 자원 자체가 준 것. 올해 수시 비중이 77.3%로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정시를 통해 대학에 진학하는 인원이 10명 중 2명 수준으로 줄어든 것도 영향을 줬다. 수능 성적이 중요한 정시를 준비하는 수험생이 과거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이에 더해 일부 수시 전형에 적용되던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대거 폐지된 것 역시 10%가 넘는 결시율의 배경으로 꼽혀, 수능 응시자 수 감소에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

 

 

2~4등급대 수험생, 응시자 수 감소로 피 볼 수도

 

이처럼 수능 응시자 수가 큰 폭으로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정시 선발인원 특히 경희대,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중앙대 등 서울권 대학의 정시 선발인원이 늘었다는 점에서 정시 경쟁이 다소 완화될 것이란 기대도 일부 나온다.

 

하지만 정시보다 수시에 주력한 수험생, 그 중에서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해야 하는 수험생은 응시자 수 감소에 따른 등급 하락을 걱정해야 할 수도 있다. 수능의 주요 영역은 여전히 상대평가여서 전체 응시자 수가 감소하면 각 등급에 해당하는 인원도 줄어들기 때문.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수험생 수의 감소는 등급 하락을 가져와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자 감소의 원인이 된다면서 “1등급 수험생의 경우 수험생 감소로 인한 등급 하락이 크지 않지만, 2~4등급대 수험생의 경우 같은 석차라도 지난해에 비해 0.2등급 정도가 하락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이 가장 많은 서울권의 경우 대학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평균 2~3등급의 수능 성적을 최저학력기준으로 요구한다. 그런데 올해 2~4등급 경계에 걸친 수험생 일부는 수능 응시자 수 감소가 악재로 작용할 수도 있는 것.

 

최근 몇 년 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미적용하는 수시 전형이 크게 늘었으나, 서울 소재 대학에서는 논술전형, 학생부교과전형 등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설정된 수시 전형을 통해 여전히 15000명가량을 선발한다.

 

 

학생 수 더 줄어드는 고2에겐 어떤 변화가?

 

한편, 학생 수 감소는 올해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란 점에서 앞으로 입시를 치르게 될 고교생 역시 학생 수 감소로 인한 대입의 흐름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 교육부의 전망에 따르면, 현재 고2가 수험생이 되는 내년은 대학 입학정원(497000여명)보다 대학 입학 가능 자원(479000여명)이 더 적어지는 첫 해다.

 

대학 입학정원보다 학생 수가 적어지면 큰 틀에서는 경쟁이 완화되는 것이 맞지만 그만큼 학생들의 진학 수요가 수도권 대학에 집중될 수 있어 실제 수도권 대학 내 대입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질 수 있다.

 

또한 수능뿐 아니라 현재 석차9등급제로 산출되는 각 고교의 내신 역시 학생 수 감소의 영향을 받아 자연적인 등급 하락이 나타날 수 있다. 이만기 소장은 내신이 떨어지면서 학생부교과전형 지원이 주춤할 수 있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논술고사 응시율이 떨어지는 일이 그대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기사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