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글로벌 인재 채용 확대… 해외 일자리 가장 많은 국가는?

입력 : 2018-12-03 13:34:57 허이선인턴 기자

 



최근 국내 취업시장 침체로 인해 해외취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기업 10개사 중 7개사 정도가 현재 무역 및 해외영업 관련 업무를 할 글로벌 인재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국내 기업 139개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인재 채용에 대한 수요조사를 진행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기업 중 56.1%가 현재 무역 및 해외영업 관련 업무를 할 글로벌 인재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3일 밝혔다.

 

반면 32.4%는 현재 글로벌 인재 채용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11.5%는 아직 채용계획이 미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들의 글로벌 인재 채용 형태(*복수선택)외국어 구사가 가능한 국내 인력을 채용한다는 응답률이 87.2%, 해외 유학파 국내 인력을 채용한다는 기업이 37.2%였다.

 

글로벌 채용 인원은 한 기업당 평균 4.5명 정도였으며, 연 평균 1~5명 정도의 인력을 채용한다는 기업이 46.0%, 6~1013.7% 10~2010.8% 등의 수준이었다.

 

이들 기업들이 글로벌 인재를 채용하는 이유는(*복수응답) 자유로운 외국어 구사능력 때문이라는 응답이 52.1%로 가장 많았으며, 이 외에 해외근무 가능(35.1%) 글로벌 감각(31.9 %) 문화적 개방성(17.0%) 향후 해외시장 진출 대비(13.8%) 높은 전문지식(10.6%) 폭넓은 해외 인맥(4.3%) 등의 순이었다.

 

해외업무 담당 국가로는(*복수응답) 중국이 응답률 52.1%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미국(30.9%) 일본(29.8%) 베트남(22.3%) 유럽 국가(13.8%)가 상위 5위권 안에 들었다.

 

이외에 캐나다(9.6%) 필리핀(7.4%) 중동 국가(3.2%) 호주(3.2%)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들 기업들이 글로벌 인재를 채용할 때 겪고 있는 어려움으로는(*복수응답) 채용 분야의 역량을 갖춘 전공자가 부족하다가 응답률 47.5%로 가장 많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지원자의 희망 연봉이 너무 높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기업도 41.7%로 비교적 높았다.

 

이외에 입사 지원자가 부족하다(24.5%) 입사 후 이직을 하는 경우가 있다(20.9%)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인력이 부족하다(10.8%)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기업도 있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기사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