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6월 모평 끝나자마자 챙겨야 할 것, 바로 ‘이것’ 아닙니까?

입력 : 2018-06-14 10:04:55 김수진 기자

오재성 목동미래타임 입시연구소장의 ‘6월 모의평가, 그 후를 준비하자’

 


 

 

보통 6월 수능 모의고사가 끝나면, 가채점 성적을 바탕으로 등급과 백분위 파악해 정시는 어디까지 지원이 가능한지, 수시 지원 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가능성은 있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인 학생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당장 9월부터 수시 원서 접수를 진행해야 할 올해 수험생들은 보다 큰 그림을 그리고, 준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6월 모평 이후 수험생들이 놓치지 말고 ‘반드시’ 챙겨야 할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 학생부에 부족한 2%를 채우는 마지막 ‘서류’

 

3학년 재학생은 수능 준비와 3학년 교과 성적 관리로 인해 동아리 활동이나, 교내대회, 진로활동 등 비교과 영역이 2학년 때보다 미비한 것이 현실입니다. 따라서 6월 중순부터 7월 초 사이에 시작되는 기말고사 대비 기간 이전에 이러한 비교과 영역에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두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개인 보고서 작성, 지원 희망 학과 관련 활동 보고서 작성, 3학년 1학기 제출할 독서 리스트 점검, 3학년 1학기 기말고사 대비 부족한 교과목 체크 등이 이 시기 챙겨야 할 핵심 포인트가 되겠습니다. 특히 기말고사 끝나고 2~3주후면 여름방학이 시작되니, 담임교사와 과목별 교사에게 제출할 내용들을 잘 준비해주는 것이 3학년 1학기 학생부를 잘 마무리하는 길입니다. 

 

요즘 전국적으로 모여드는 상담사례 가운데 졸업생 신분으로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이나 학생부교과전형에 지원하고자 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졸업생은 학생부교과, 학생부종합, 논술, 특기자 전형 지원 시, 학교생활기록부의 내용이 3학년 1학기까지만 반영되는 재학생들과는 다르게 3학년 2학기까지 포함되니(일부 대학은 3학년 1학기 성적만 산출), 수시 지원을 다시 준비하는 졸업생들도 자신의 교과와 비교과, 서류 등을 꼼꼼히 챙겨놓는 것이 필요합니다. 

 

 

○ “시험 끝나고 해도 돼”는 오산, 여름방학 전에 꼭 챙겨라

 

 

[표] 2019 주요 대학 제출 서류 안내
(자료 정리 : 목동 미래타임 대입연구소)
 

위 표에 나타난 지원 대학별 제출 서류 준비도 6월과 7월 사이 체크해야 할 사항 중 하나입니다. 시험 준비로 바쁜 탓에 “그냥 기말고사 이후 방학 전에 챙기지”라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실제로 상담을 해 보면 자소서 작성하랴, 제출서류 챙기랴, 기말고사 이후를 정신없이 보내다가 시간이 부족해 제출해야 할 서류를 미처 다 못 챙긴 선배들의 사례가 많습니다. 특히 수시 지원이 처음인 재학생들은 자신이 지원할 전형에서 요구하는 대학별 제출 서류 항목을 잘 체크하고 준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학생들 중에는 학교장 추천 전형과 학생부 종합, 특기자전형 등 두세 가지 전형을 모두 지원하는 학생들도 있는데, 이런 경우 자기소개서, 교사추천서, 증빙서류 등 최대 4~5개 서류들을 준비해야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이 때 담임교사와 활발히 소통하며, 방학 전까지 작성해야할 서류와 개학하고 제출 가능한 서류들을 구분해 놓고, 최우선적으로 방학 전 챙겨야 할 독서목록, 진로활동, 자율동아리 활동 등 필요한 서류들을 정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 지원 전형에 따라 남은 기간 시간 분배 효과적으로

 

재학생들은 아무래도 졸업생들보다 시간이 많이 부족한 것이 사실입니다. △기말고사 대비 △3학년 1학기 학생부 마무리 △수능 준비 △논술 및 면접 준비까지 정신이 없지요. 그러므로 각 시기마다 자신이 우선순위로 챙겨야 할 사항을 잘 정해놓고 효과적으로 시간을 분배해 관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표] 2019 주요 대학 학생부교과 수능최저학력기준 탐구반영과목 수 및 제2외국어 대체가능 여부
(자료 정리 목동 미래타임 대입연구소)

 

 

예를 들어 학생부교과 위주로 제출 서류가 덜 필요한 전형을 지원하는 학생의 경우, 주로 교과 100% 또는 학생부 100% 전형 지원이니, 방학 전에는 학생부 작성 마무리와 기말고사를 우선적으로 준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어 대학이 요구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점검하여 일부 수능 대비에 할애해야 합니다. 탐구과목 1과목 반영, 2과목 각각 반영, 2과목 평균 반영 등 지원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에 따라 수능에서 자신이 부족한 과목 중심으로 학습해야 합니다. 

 

 

 

[표] 2019 주요 대학 학생부종합 수능최저학력기준 탐구반영과목 수 및 제2외국어 대체가능 여부
(자료 정리 목동 미래타임 대입연구소)

 

 

학생부종합처럼 꼼꼼한 서류 준비가 필요한 전형 위주로 지원할 학생은 지원 대학에 따라 전략을 달리해야 합니다. △서울대 지역균형 △연세대 활동우수 △고려대 학교추천 1,2 및 일반전형 △서강대 일반전형 △이화여대 미래인재 △홍익대 학생부종합전형 등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있는 학생부종합전형을 지원할 경우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이 합격의 주요 변수가 되므로, 기말고사 이후 본격적으로 수능에 대비해야 합니다. 

 

최근 수시 시즌이 다가오면서 면접에 대한 고민 상담도 부쩍 많아졌습니다. 보통 연세대 면접형과 고려대 학교추천1, 중앙대 탐구형인재, 숙명여대 숙명인재, 한국외대 학생부종합 등이 수능이전 면접이고, 그 외 전형은 대부분 수능이후 면접을 보거나 아예 면접을 보지 않습니다. 따라서 면접 대비는 차차 급하지 않게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졸업생들은 자신의 졸업연도를 통해 교과전형, 종합전형 등 지원 자격이 되는지 파악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끝으로 졸업생들의 주요 상담 문의 가운데 특히 자기소개서를 다시 작성해야하느냐, 작년에 제출한 것 그대로 제출해도 되느냐는 문의가 많은데, 당연히 재학생 때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자신의 활동 역량과 3학년 2학기까지 포함되는 학생부 스토리를 더 추가해서 보여주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입니다. 


 

 

[표] 2019 서울대~중앙대 종합, 교과전형 지원 가능 졸업연도
(자료 정리 목동 미래타임 대입연구소)

 






▶ 오재성 목동미래타임 입시연구소장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기사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