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대학생 3명 중 2명은 ‘전공 콤플렉스’ 지녀… 콤플렉스 가장 높은 전공은 ‘인문계열’

입력 : 2018-06-14 09:23:52 이혜민인턴 기자

 




 너나 할 것 없는 취업난에 이른바 문송(문과라 죄송합니다), 이송(이과도 송구합니다) 등의 신조어가 양산 된지도 오래다. 이 가운데 특히 구직자의 다수가 전공에 따른 콤플렉스를 지니고 있음이 밝혀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아르바이트 O2O플랫폼 알바콜과 공동 설문조사 한 결과다.

 

 

먼저, 구직경험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출신전공이 구직결과에 영향을 끼친다고 보십니까?’ 라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86.9%가 “그렇다”고 답했다. 전공과 구직결과 사이에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상관관계를 지니고 있는 것. 영향이 적거나 없다고 답한 비율은 13%에 그쳤다.

 

이어 ‘출신전공에 대해 스트레스나 콤플렉스를 갖고 계십니까?’의 질문에는 전체의 69.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그렇지 않다” 비율은 30.3%로, 구직자의 2/3 이상은 이른바 ‘전공 콤플렉스’를 갖고 있다는 사실.

 

대학생 전공 콤플렉스는 자연스레 어떤 전공인지에 따라 그 정도에 차이를 띄었다. 콤플렉스가 가장 높은 전공은 무엇일까? 조사결과 ‘인문계열’이 1위로, 응답률은 무려 81.6%였다. 간발의 차로 2위에 오른 ’예체능계열’(80.8%), 그리고 3위의 ’사회계열’(78.0%) 역시 전공 콤플렉스가 높았다.

 

이어 △’교육계열’(69.2%) △’자연계열’, ‘의약계열’(각 66.7%) △’상경계열(64.7%) △’공학계열’(61.6%) 순으로 집계되었다. 공학계열에 비해 인문계열이 느끼는 전공 콤플렉스는 약 20%P만큼 높았다. 여전히 문송하고 있는 것.

 

본 설문조사는 2018년 5월 21일부터 6월 11일까지 진행, 구직경험이 있는 회원 총 393명이 참여했다.

 


▶에듀동아 이혜민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기사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