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캐스트

[입시대장]“2019 수능, 어려운 시험의 모든 요건 다 갖춰… 과거 입결 맹신 말아야”

총 10장의 카드뉴스 펼쳐보기넘겨보기



“2019 수능, 어려운 시험의 모든 요건 다 갖춰과거 입결 맹신 말아야
 



2019 수능, 그리고 그 후()
 



지금의 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년 이래 가장 어려웠던 시험이라는
평가 속에 교육계에선 연일 어려워도 너무 어려웠던 수능에 대한
비판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미 수능이 모두 끝난 상황에서 이처럼 수능 난이도에 대한 이슈가
사그라지지 않는 것은 이번 수능이 그만큼 충격적이었던 탓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이번 수능이 향후 입시환경에 미칠 영향과 파장이
우려되기 때문일 것이다.
 



2019 수능, “예측 가능한 범위 내에서 가장 어려운 시험
 



구체적으로 어떤 특징 때문에 올해 수능은 이토록 불수능이 된 것일까.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지 않도록 확인 또 확인
 



상황이 혼란스러울 때는 최대한 변수를 줄이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정시모집 중상위권 내에선 영어가 최대 변수
 



흔히 영어에 강점이 있다고 생각하는 강남권 혹은 특목자사고 학생
가운데서도 영어에 발목을 잡힌 경우가 적지 않다.
상위권 학생에게 가장 충격적인 과목이 국어라면, 보다 많은 학생들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과목은 영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입시대장이 응원하겠습니다!
 



“2019 수능, 어려운 시험의 모든 요건 다 갖춰과거 입결 맹신 말아야
 



2019 수능, 그리고 그 후()
 



지금의 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년 이래 가장 어려웠던 시험이라는
평가 속에 교육계에선 연일 어려워도 너무 어려웠던 수능에 대한
비판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미 수능이 모두 끝난 상황에서 이처럼 수능 난이도에 대한 이슈가
사그라지지 않는 것은 이번 수능이 그만큼 충격적이었던 탓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이번 수능이 향후 입시환경에 미칠 영향과 파장이
우려되기 때문일 것이다.
 



2019 수능, “예측 가능한 범위 내에서 가장 어려운 시험
 



구체적으로 어떤 특징 때문에 올해 수능은 이토록 불수능이 된 것일까.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지 않도록 확인 또 확인
 



상황이 혼란스러울 때는 최대한 변수를 줄이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정시모집 중상위권 내에선 영어가 최대 변수
 



흔히 영어에 강점이 있다고 생각하는 강남권 혹은 특목자사고 학생
가운데서도 영어에 발목을 잡힌 경우가 적지 않다.
상위권 학생에게 가장 충격적인 과목이 국어라면, 보다 많은 학생들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과목은 영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입시대장이 응원하겠습니다!